김태년 '윤미향, 어쨋든 국민이 선출한 분...사실관계 먼저 확인해야'
상태바
김태년 '윤미향, 어쨋든 국민이 선출한 분...사실관계 먼저 확인해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5.2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해 “저희는 공당이기 때문에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과 관련해선 “어쨌든 국민이 선출한 분”이라며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많은 언론에서 의혹 보도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 우리 당 대변인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 결국, 사실관계가 나왔을 때 민주당의 입장이 정해질 것이다' 이렇게 말했다.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어떤 입장을 정해도 저는 늦지 않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가인권위원회·행정안전부·여성가족부·외교부·국세청 등 정의연과 관련된 감독 기관들이 각각의 책임과 권한을 갖고 정의연의 회계와 관련해 다 들여다보고 있다”며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에 대한 부분들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연에서도 ‘외부 기관을 통해서 회계감사를 받겠다’ 이렇게 밝혔지 않았냐”며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어떤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30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우리 사회에 공론화시키고 또 국제적으로 연대하고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그 운동 자체가 폄훼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