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3 학생 1명 확진...등교수업 하루 만에 농업마이스터고 폐쇄
상태바
대구 고3 학생 1명 확진...등교수업 하루 만에 농업마이스터고 폐쇄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5.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 전경

 등교 수업을 시작한 대구 한 고등학교에서 하루 만에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나와 학교가 폐쇄되고 3학년 전원이 귀가조치됐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수성구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고3 학생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구미에 살고 있는 이 학생은 지난 19일 오후 기숙사에 입소한 다음 날 검체검사를 했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학교 측은 이날 1교시 수업 시작 직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양성으로 나온 이 학생을 포함한 기숙사생 17명을 격리 조치하고 나머지 3학년 학생 94명은 귀가시켰다.

 또 학교 시설을 이틀간 폐쇄하고 방역하는 한편 이날부터 수업 방식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검체검사 결과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같은 반 학생 15명, 교직원 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교육청과 보건당국은 그러나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검사 대상을 고3 학생 전체(111명)와 교직원 전체(94명)로 확대할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학생 안전을 최우선하여 보건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하면서, “순차적 개학을 앞두고 대구시교육청 차원에서 기숙사 입소 학생, 난치성 질환 학생, 특수교육 지원 대상자 등을 대상으로 선별검사를 실시하여 대응해 왔으나, 타 지역 학생들은 등교 전에 거주지에서 선별 검사를 완료한 후 입소를 시킬 필요가 있음을 교육부에 건의하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