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마포쉼터' 추가 압수수색 실시
상태바
검찰, 정의연 '마포쉼터' 추가 압수수색 실시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5.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회계와 후원금 유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검찰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2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마포구의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 쉼터는 지난 2012년 명성교회에서 제공해 줘 피해자 3명이 입주해 생활한 곳이다. 정의연은 이 쉼터가 있는데도 2013년 9월 경기도 안성에 또 다른 주택을 기업에서 받은 기부금으로 구입했고 이 과정에서 매매대금이 적절한지가 논란이 되었다.

 앞서 검찰은 오늘 아침까지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검찰은 정의연과 그 전신 정대협의 각종 회계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부 시민단체는 윤미향 전 이사장과 정의연 전·현직 관계자들을 횡령과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검찰에 여러 차례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