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결국 김종인 비대위 체재 결정...내년 4월까지 이끈다
상태바
통합당, 결국 김종인 비대위 체재 결정...내년 4월까지 이끈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05.2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5월 내 합당하기로 결정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내년 4월까지 운영하기로 결의했다. 오는 8월까지로 제한된 임기를 거부했던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결의안을 수락하고 비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도 이달 29일까지 마무리하기로 결론지어져 김 전 위원장은 총 103석 규모의 통합당을 이끌게 됐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통합당 21대 국회 당선자들은 22일 워크숍을 열고 찬반 투표에서 김 전 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 구성을 의결했다. 특히 지난 총선 당선자들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힘을 실어줬다는 전언이다.

 이날 복수의 워크숍 참석자들에 따르면, 당선자들은 내년 재·보선까지 비대위 체제 유지시켜 정치적 책임까지 묻겠다는 뜻을 표출했다. 그간 “당 재건에 대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김 전 의원의 비대위장 수락 조건을 절충한 셈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워크숍 후 기자들에게 “김종인 박사를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오전 내내 토론이 이어졌지만 다수의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 정상적인 비대위 출범이 가능해져 다행”이라면서 “앞으로 원외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회, 상임전국위원회의 의견을 모아야겠지만 비대위 전환으로의 방향이 잡혀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통합당의 비대위원장직 요청을 수락할 뜻을 밝히면서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리는데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내 나름대로 처음에 비대위원장을 해달라고 요청받았을 때 여러가지 생각해서 해보겠다고 했는데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비대위 출범 논의가) 한달 넘도록 시간 경과가 됐기 때문에 이제 와서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거 없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