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대장 오승환,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대기록 달성
상태바
끝판대장 오승환,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대기록 달성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0.06.17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라이온즈 오승환이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한 뒤 포수 강민호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오승환이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한 뒤 포수 강민호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돌부처’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이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의 위업을 달성했다. 특히 국내에서 7년 만에 세이브를 쌓아 올리는 감격을 맛봤다.

 오승환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방문경기서 팀이 4-3으로 앞선 9회말에 등판, 볼넷 2개를 내줬지만 무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오승환은 2013년 9월 24일 SK 와이번스전 이후 국내에서 2457일 만에 세이브를 기록했다.

 KBO리그에서 통산 278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일본프로야구(NPB)에서 80세이브,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42세이브를 보태 개인 통산 400세이브를 올렸다. KBO리그 300세이브까지는 이제 22세이브를 남겨뒀다. 야구 본고장인 MLB에서도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한 투수는 6명에 불과하다.

 경기 후 오승환은 "세이브 상황에 등판한다는 것보다는, 코치님께서 9회 올라갈 준비를 하라는 말씀을 하셨다. 나도 9회에 한 번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400세이브를 달성했지만, 오늘 경기를 통해 세이브 하나 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더 크게 느껴진다. 점점 좋아지는 중이다. 나도 그렇고, 팀도 그렇다. 잘 맞아떨어지고 있다"라고 더했다.

 또한 오승환은 "오늘은 더 긴장하고 던진 것 같다. 기록도 기록이지만, 내가 이전 등판에서 좋지 못했다. 벤치에 신뢰를 주지 못했고, 믿음을 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