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G7 참여 반대입장 표명...靑 '몰염치한 행동'
상태바
日, 한국 G7 참여 반대입장 표명...靑 '몰염치한 행동'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6.2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한일 갈등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수출규제를 넘어 국제무대로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주요 7개국(G7) 참여 등을 통한 한국의 국제위상 강화 시도에 일본이 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9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과 관련해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기존 G7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 등을 포함한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힌 상황에서 '틀 유지'를 강조한 것은 한국의 참여에 대한 반대로 해석된다.

 G7 확대는 일본을 포함한 현 회원국 전원의 동의가 필요하다. 일본 등 기존 회원국을 설득해야 할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 코로나19 대응 등으로 겨를이 없으며 한국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미국을 재촉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9월로 언급됐던 G7 정상회의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G7 구조 개편 문제는 기존 회원국 간 합의가 필요한 사안으로 현재 미국 정부 내 관련 검토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정부는 일본의 견제를 어느 정도 예상했음에도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일본의 한국의 G7 참여에 반대했다는 소식에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며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