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이르면 26일부터 프로야구 관중입장 재개'
상태바
정세균 총리 '이르면 26일부터 프로야구 관중입장 재개'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0.07.2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스포츠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이르면 26일부터 프로야구를 시작으로 관중 입장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프로 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사상 처음으로 무관중 프로야구 경기가 시작된 지 2개월이 지났다"며 "온라인 응원으로 아쉬움을 달랬던 국민들께서 관중 입장 재개를 기대하는 데 따른 것이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오는 26일부터 프로야구 경기에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10% 이내에서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회의 후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점을 찾아가는 조심스러운 발걸음의 하나로 이해해달라"며 "관중 입장이 재개되도 경기장 내외 방역수칙이 철저히 준수된다는 전제하에 최소 인원부터 입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한 프로축구 경기의 관중 입장에 대해서도 이날 논의할 방침이다. 프로축구와 관련해서는 내달 1일부터 경기장 인원의 10% 이내의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한다.

 또 프로골프의 경우 내달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하고 이후 관중 입장 여부를 다시 판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