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뉴질랜드 성추행 외교관 사건 커지자 대응 고민
상태바
외교부, 뉴질랜드 성추행 외교관 사건 커지자 대응 고민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0.07.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8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례적으로 한국외교관 성추행 문제를 거론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8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례적으로 한국외교관 성추행 문제를 거론했다. (사진출처: 김태완 특파원 TVNZ)

 외교부가 한국 외교관이 뉴질랜드 근무 당시 현지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당초 외교부는 해당 외교관 개인이 판단할 문제라며 거리를 뒀지만, 양국 정상 간 통화에서 이 문제가 언급되고 국가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커지자 부랴부랴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29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외교부는 최근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대사관 근무 당시 뉴질랜드인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피해자 주장과 관련해 정부 차원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는 인사제도팀과 감사관실, 국제법률국을 중심으로 뉴질랜드 정부의 조사 협조 요청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외교관 A씨가 뉴질랜드로 들어와 조사를 받을 것인지 여부는 A씨 자신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하지만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8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례적으로 이 문제를 거론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피해자 측은 이 사안에 대해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으며, 인권위는 조만간 이에 대한 조사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