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올해 예비군훈련 재개...코로나19 여파로 하루 4시간 축소
상태바
국방부, 올해 예비군훈련 재개...코로나19 여파로 하루 4시간 축소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0.07.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에 올해 예비군 훈련이 하루로 축소돼 시행된다.

 국방부는 2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군의 안전, 현역 부대 여건 등을 고려해 9월 1일부터 동원·지역 예비군 훈련 모두 하루 일정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3월 시행될 예정이었다가 코로나19로 무기한 연기됐던 올해 예비군 훈련이 6개월 만에 시행될 전망이다. 예비군의 전체 훈련이 축소된 것은 1968년 예비역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올해 예비군 훈련은 개인별로 오전·오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한 훈련 시간은 4시간이다. 오전훈련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오후훈련은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훈련이 진행된다.

 전역 1∼4년차가 대상인 동원훈련은 2박 3일(28시간)에서, 동미참 훈련은 4일(32시간)에서 모두 1일 4시간으로 축소된다. 5∼6년차가 받는 기본훈련+작전계획훈련(20시간)도 1일 4시간으로 축소된다.

 올해 예비군 훈련 대상 인원은 200만명가량이며, 내달 중 훈련 신청을 하면 됩니다. 군은 200만명 중 140만여명이 올해 예비군 훈련에 참여할 것으로 추정했다.

 국방부는 올해 모든 예비군 훈련을 지역 예비군 훈련장에서 사격, 전투기술 과제 등 필수 훈련 과제를 선정해 실시하도록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예비군이 훈련에 참여해 행동으로 숙달이 필요한 과제들을 부대별로 선정해 실시할 것"이라며 "도시 지역 예비군 부대에서는 시가지 전투 훈련, 농·어촌 지역에서는 목진지 전투 훈련 등을 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축소된 소집훈련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11월부터 화생방·응급처치 등에 대한 원격 교육을 두 달 간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 예비군 훈련 대상자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원격 교육을 들을 수 있으며, 자율적으로 교육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국방부는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올해 2시간가량의 원격교육을 들으면 내년 예비군 훈련 시간에서 2시간을 차감해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