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부동산 23억 차익, 문재인 정권 때 오른 것...찌질하게 책임 전가'
상태바
주호영 '부동산 23억 차익, 문재인 정권 때 오른 것...찌질하게 책임 전가'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07.3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서울 집값이 올라 23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그 집은 앞으로도 수년간 팔 수 없는 집"이라며 "자기들 정권에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책임을 찌질하게 저에게 돌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한 MBC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2014년 재건축 전 22억원이던 반포 소유 아파트가 현재 공시지가 45억원으로 상승했다.

 주 원내대표는 31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민주당 정권이 잘못해서 1~2년 사이에 이렇게 가격이 올랐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제가 고맙다고 해야 할지 참 `웃픈`(웃기면서 슬픈) 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며 "'왜 6년 전 일을 가지고 이렇게 책임을 전가하느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 들어 1~2년 사이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는데 심지어 같은 진영, 같은 행보를 보여 온 쪽에서도 책임전가가 너무 심하다고 주장하고 있지 않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시세차익이 그렇게 났고 팔 수도 없고 자기들 책임으로 그렇게 오른 것"이라며 "민주당은 대원군이 경복궁을 재건해 집값이 올라갔다고 왜 이야기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