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희숙, 부동산 5분 발언 화제...'전세 빠르게 소멸할 것'
상태바
통합당 윤희숙, 부동산 5분 발언 화제...'전세 빠르게 소멸할 것'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0.07.3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국회 본회의 '부동산 5분 발언'이 유튜브 등을 통해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통합당 내 황보승희 의원은 3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 의원님 5분 발언 전율이 느껴진다"고, 박수영 의원은 "우리나라 최고 경제학자가 국회의원이 된 후 첫 본회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각각 극찬했다.

 윤 의원은 30일 열린 국회 본회의 때 "오늘 표결된 주택임대차법에 대해 말하려고 나왔고 저는 임차인"이라며 "표결된 법안을 보면 제가 든 생각은 4년 후 꼼짝없이 월세로 들어가게 됐구나, 그게 제 고민"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많은 사람들은 전세를 선호한다"며 "그러나 이 법 때문에 너무나 빠르게 (전세가) 소멸되는 길로 들어설 수밖에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대 시장은 매우 복잡해서 임대인과 임차인이 서로 상생하면서 유지될 수밖에 없다"며 "임차인을 편들려고 임대인을 불리하게 하면 임대인으로서는 가격을 올리거나 시장을 나간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이렇게 밝힌 후 "(여권은) 도대체 무슨 배짱으로 이런 것을 점검하지 않고 법으로 달랑 만드는가"라며 "축조심의 없이 프로세스를 가져간 민주당은 우리나라 전세 역사와 부동산정책 역사, 민생 역사에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