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통합당 지지도 오차범위 내 접전...서울은 통합당이 앞질러
상태바
민주당·통합당 지지도 오차범위 내 접전...서울은 통합당이 앞질러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0.08.0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리얼미터의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과 통합당 격차가 처음으로 소수점대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5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로 조사됐다고 6일 밝혔다.

 통합당 지지도는 3.1%포인트 오른 34.8%로 조사됐습니다. 통합당 지지도는 창당 직후 기록(2월 3주차·33.7%)를 상회하는 역대 최고치다.

 두 당의 지지도 차이는 0.8%포인트로, 처음으로 소수점대로 좁혀졌다

 특히 서울에서는 통합당 지지도(37.1%)가 민주당 지지도(34.9%)를 넘는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의 경우 핵심 지지 기반이라 할 수 있는 30대(35.6%·10.1%p↓)와 여성(36.2%·3.4%p↓) 지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통합당의 경우 여성(33.1%·5.2%p↑)과 중도(37.0%·4.3%P↑) 지지율 상승이 눈에 띄었다.

 정부와 여당이 야당의 반대 속에 부동산 3법을 단독 처리한 것에 대해 전통적 지지 기반에서 민심 이반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일부 반발 심리와 함께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독재·전체주의'를 언급한 윤석열 검찰 총장의 연설과 이에 대한 민주당의 반응 등이 양당에 종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결과"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