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과대학생들의 동맹휴학, 의사국가시험 거부와 전공의 파업에 대한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성명서
상태바
의과대학생들의 동맹휴학, 의사국가시험 거부와 전공의 파업에 대한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성명서
  • 김선형 디지털부 기자
  • 승인 2020.08.2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일동은 의과대학 학생들의 수업거부, 국시거부, 동맹휴업 등의 초유의 상황과 수련과정에 있는 전공의와 전임의들의 무기한 파업을 매우 엄중하게 느끼고 있다.

 수련교육에 임하여야 하는 전공의와 의학 교육과 임상실습에 충실하여야 할 의과대학의 모든 학사가 파행으로 치닫는 상황은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정책의 추진과 전문가들과의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임을 밝힌다.

영남대 의과대학 전경
영남대 의과대학 전경

 지금의 혼란과 위기는 충분한 사전 논의와 소통의 과정을 통하여 올바른 의료정책을 형성하고 적절한 시기에 시행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해 당사들의 의견수렴이 정책형성과 추진의 기본임을 망각한 무책임한 처사의 결과이다.

 코로나19의 전국적 재유행 예견되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의사인력 증원과 의과대학 개설 등의 민감한 정책을 밀어붙인 것은 전무후무한 정책과정의 패착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유행으로 밤잠 설치며 오로지 환자 치료에만 헌신한 의료진에 대한 신의를 저버린 것은 물론이고, 의료체계와 의학 교육의 근간을 흔들어 피할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한 푼의 이해도 저울질하지 않는 학생들까지 나서서 설익은 정부의 정책 집행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논의할 것을 주장하였으나, 모든 선택지를 없애가면서 의료계와 수련 중인 전공의와 학생들을 벼랑으로 밀고 가는 일방적인 정책에 의하여 발생하는 돌이킬 수 없는 파행적인 문제를 정부는 간과해서는 안 된다.

 - 우리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은 다음의 입장을 밝힌다.

 - 전공의, 전임의, 의과대학생들의 정의롭고 결의에 찬 결정과 행동을 지지한다.

 - 정부가 제시한 4대 정책은 코로나19의 상황이 종식된 후 원점에서 논의할 것을 요구한다.

 - 의대생들과 전공의, 전임의에 대한 불이익이 예견되는 일정의 진행과 법 집행을 전면 중단할 것으로 요구한다.

               2020년 8월 27일
        영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