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매물도 인근서 60명 탄 선박 화재...인명피해는 없어
상태바
통영 매물도 인근서 60명 탄 선박 화재...인명피해는 없어
  • 박창환 경남본부 부장/기자
  • 승인 2020.09.1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이 통영 매물도 남방 해상에서 불이난 선박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사진:통영해경 제공]
해경이 통영 매물도 남방 해상에서 불이난 선박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사진:통영해경 제공]

 11일 오전 3시 51분쯤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31해리) 해상에서 6천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통영 연안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 접수됐다.

 당시 A호에는 한국인 49명, 베트남 국적 10명, 이탈리아 국적 1명 등 총 60명이 탑승했다. 불이나자 이들은 이날 오전 4시 5분부터 인근 수백m에서 함께 작업하던 92t급 예인 선박 B호로 신속히 이동했다.

 대피 12분만인 이날 4시 27분쯤 배에 탄 60명 모두 무사히 B호로 안전하게 대피했다. 해경은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해경은 A호 기관실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화재 선박에는 벙커C유 234t, 윤활유 2000ℓ 등이 적재돼 있어 해경은 기름 유출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해경은 진화를 마무리한 뒤 승선원을 대상으로 정확한 화재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해경은 “화재 당시 해상에서 함께 케이블 작업을 하고 있던 예인선이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고 사고 당시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