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의혹', 대통령ㆍ여당 지지도 동반 하락...국민의 힘과 오차범위 내 접전
상태바
'추미애 의혹', 대통령ㆍ여당 지지도 동반 하락...국민의 힘과 오차범위 내 접전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9.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발표됐다.

 문 대통령은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오차 범위 밖에서 추월했고, 민주당은 2주 연속 하락으로 국민의힘과의 격차가 1%포인트 안으로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11일 닷새간 전국 유권자 2천5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5%포인트 내린 45.6%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9%포인트 오른 50.0%였다. 부정 평가가 50%대에 진입한 것은 8월3주차 조사 이후 3주 만이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4.4%포인트로 오차 범위(95% 신뢰수준 ±2.0%포인트) 밖이다. 긍정-부정 평가 격차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진 것 역시 3주 만이다.

 조사 기간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청탁 의혹이 크게 불거지면서 병역 이슈에 민감한 계층의 지지도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3.4%, 국민의힘 32.7%였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4.4%포인트 내렸고 국민의힘은 1.7%포인트 올랐다.

 보수단체들의 광복절 광화문집회와 코로나19 재확산세 여파로 2주 전(민주 40.4%·국민의힘 30.1%) 10%포인트 이상으로 벌어졌던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0.7%포인트로 4주 만에 오차 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이어 열린민주당 6.6%, 정의당 5.0%, 국민의당 4.4% 등의 순이었다. 무당층은 14.2%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