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제보자 실명 공개 황희 의원, 국회 윤리위 제소할 것'
상태바
주호영 원내대표 '제보자 실명 공개 황희 의원, 국회 윤리위 제소할 것'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0.09.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폭로한 제보자의 실명을 공개한 것을 비판하며 "해당 병장을 공익신고자로 보호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검토하고, 황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황 의원이 공익제보를 한 병장을 단독범 취급하며 심각하게 명예훼손을 하고, 젊은이의 정의로운 신고를 겁박해 힘으로 누르려고 했다"면서 "아니나다를까 실명을 공개하고 좌표를 찍으니 '문빠'들이 득달같이 달려드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이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한 것에 대해서는 "편하게 군대 생활하려고 어길 일이 많다"면서 "장관이 그렇게 말하면 수사하는 검찰은 그 말을 가이드라인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8개월이나 수사를 제대로 안 하고 병장 진술을 빼려고 했던 검사들이 다시 복귀해 수사하는데 이 결과를 누가 믿겠나"라며 "그렇게 자신있다면 왜 8개월째 결론을 못 내고 있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