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호승 경제수석, '통신비 지원 비판 이해가지 않아'
상태바
청와대 이호승 경제수석, '통신비 지원 비판 이해가지 않아'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0.09.1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연합뉴스

 코로나19 경제 대책으로 정부가 내놓은 13세 이상 전국민 통신비 지원 방안이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인 가운데 청와대는 이를 고수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 가족에 중학생 이상이 3명, 4명이라고 하면 6만원, 8만원의 통신비 절감액이 생기는 것"이라며 "그냥 주나마나한 지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신비를 매달 내야 하는 일반 국민 입장에서 보면 그 금액이 무의미하다고까지 얘기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예산 심의 과정에서 더 나은 대안을 찾는 것은 국회의 책무인 만큼 논의를 경청하겠다"면서도 "정부가 많은 고민 끝에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비 대신 독감 예방주사를 지원하자는 야당의 제안과 무료 와이파이망을 확충하자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주장에도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 수석은 "독감예방접종을 위한 백신을 3천만명분 확보했으나 (추가 백신은) 금방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무료 와이파이망 확충도 장비가 필요해 당장은 실행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수석은 이달 들어 신용대출 규모가 1조원 이상 늘어난 것을 두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 청약자금이나 주택담보대출을 보완하는 성격의 대출이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신용대출이 너무 빠르게 느는 것도 경제 안정성에 위협이 될 수 있어 필요한 대책을 마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