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압도척 표 차이로 일본 자민당 총재 선출...모레 차기 총리 선거
상태바
스가, 압도척 표 차이로 일본 자민당 총재 선출...모레 차기 총리 선거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9.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뒤를 잇는 차기 총리로 사실상 확정됐다.

 그는 16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정식으로 제99대 총리로 선출돼 스가 요시히데 내각을 공식 발족한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14일 도쿄도의 한 호텔에서 실시한 총재 선거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스가는 이날 압도적인 표차로 총재에 당선됐다.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 394명과 자민당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부연합회 대표 141명 등 합계 535명에게 투표권을 부여했는데 스가는 유효 투표 534표 중 377표를 얻었다.

 스가의 당선은 일찍부터 예견됐다. 정식으로 출마 의사를 표명하기도 전에 자민당 7개 파벌 중 주요 5개 파벌이 그를 지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스가 대세론을 형성했다.

 스가 외에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총재 선거에 후보로 나섰지만 이시바의 득표는 68표, 기시다는 89표에 그쳤다.

 총리 지명 선거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실시되는데, 자민당이 의회의 다수를 점하고 있어 스가 총리 선출이 확실시된다. 2012년 12월 26일 아베 총리가 취임한 후 7년 8개월여만에 일본 총리가 교체되는 것이다.

 스가는 총재 선거에 출마하며 아베 정권 계승을 표방한 만큼, 스가 정권은 큰 틀에서 아베 정권의 방향성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