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성공 이끈 인천 팔미도 등대, 사적 지정
상태바
인천상륙작전 성공 이끈 인천 팔미도 등대, 사적 지정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20.09.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15일 '인천 팔미도 등대'를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사적 제557호로 지정되는 인천 팔미도 등대는 1903년에 세워진 가장 오래된 국내 현존의 근대식 등대다.

 이 등대는 6·25전쟁 당시, 수도 탈환의 성공적 발판으로 평가받는 '인천상륙작전에서 연합군 함대를 인천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인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사적 지정일인 9월 15일은 인천상륙작전 70주년 기념일이기도 하다.

 문화재청은 독립신문 상해판의 문화재 등록도 예고했다.

 독립신문 상해판은 1919년 8월 창간부터 1926년 11월 폐간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국한문으로 발행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기관지로서 국제 정세, 임시정부 활동상, 국내외 독립운동 동향 등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임시정부의 역할과 존재가치를 실증하는 귀중한 사료인 해당 유물은 전체 198개 호 중 창간호와 마지막 호를 포함한 총 170개 호로 구성돼 있다.

 대구 동인초등학교 강당도 문화재 등록이 예고됐다. 이 강당은 강당 건물로서의 필요한 층고 확보를 위해 사용한 '맨사드 지붕' 등의 건축 수법을 잘 보여주는 특징을 가지고 있고, 대구 구 도심의 오래된 학교시설로서 근대기 도시 공간 구조와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문화재청은 전했다.

 맨사드 지붕(mansard roof)은 지붕 상부와 하부의 지붕면에서 경사를 완급 2단으로 한 형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