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2019년 실적) 교육부 주관 전국 시.도교육청 평가 결과 발표
상태바
2020년(2019년 실적) 교육부 주관 전국 시.도교육청 평가 결과 발표
  • 최두식 보도. 해설위원
  • 승인 2020.09.1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도교육청에 대해 공교육 혁신 강화 등 4개 영역 평가 실시
우수사례 확산을 위해 교육청 간 공유 기회 제공 및 전문가 자문 등 지원 -

 교육부는 전국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2019년 실적) 시도교육청 평가 결과’를 9월 16일(수)에 발표하였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전년도(2019년) 시도교육청 실적에 대해 ①공교육 혁신 강화, ②교육의 희망사다리 복원, ③안전한 학교 구현, ④학교 구성원 만족도 제고 등 4개 영역을 중심으로 지역특성에 따른 교육여건 차이를 고려해 시(市) 지역과 도(道) 지역으로 나누어 평가하였다.

 또한, 외부 전문가와 교육현장 경험이 풍부한 인사를 평가위원으로 위촉하여, 시 지역 추천 인사는 도 지역 평가, 도 지역 추천 인사는 시 지역 평가에 참여하게 하여 평가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이고자 노력하였다.

 평가 결과는 앞으로 시도교육청의 정책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별 총평 및 우수사례, 시.도별 총평으로 제시되었다.

 영역별 우수사례는 시.도교육청 평가위원회에서 정책 추진 과정 및 성과 등을 정성적으로 평가하여 선정하였다.

 교육부에서는 각 시.도의 우수사례가 전국의 교육청에도 확산될 수 있도록 공유 기회를 제공하고, 전문가 자문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 평가가 교육정책의 발전과 교육 자치를 강화하는 데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평가 결과 분야별 우수사례교육청 선정을 보면 공교육 혁신 강화에서는 광주․대전․부산․서울․세종.강원·경기·경북·전남·전북교육청이 선정되었고,
 교육의 희망사다리 복원 영역에서는 울산.제주·충북교육청이 선정,
 안전한 학교 구현 분야에는 대구·인천.경남·충남교육청이 선정,
 학교 구성원 만족도 제고 영역에는 교육수요자 만족도(학생, 학부모), 교사가 수업과 생활지도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한 교원 행정업무 경감 만족도, 사교육비 경감 및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참여 학생 만족도, 학교안전교육의 내실화와 효율화를 위한 학교안전교육 만족도(학생, 학부모)로 구성되었는데,

 교육수요자 만족도(학생, 학부모)는 코로나19로 인한 학사 일정 변경 및 교원 업무 부담 경감을 위해 미실시하였고,

 교원 행정업무 경감 만족도,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참여 학생 만족도는 17개 시도 모두 높게 나타났으며, 대부분의 시도에서 전년도 대비 만족도가 향상되었고,

 학교안전교육 만족도(학생, 학부모)는 17개 시도 모두 전체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학생 만족도가 학부모 만족도 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편 시.도교육청별 총평에 있어서 대구시교육청은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잇츠미’(중학생), '미러톡'(초등학생), ‘마이 선’, ‘러브테라피’, ‘렛츠 고 힛 잇’ 등 뮤지컬과 동아리 활동을 통해 학교폭력 예방 교육을 도모한 것과,

 ‘진로비전목표관리체계‘를 도입하여 학교의 자율적인 계획 수립·운영을 통해 학생 자존감 회복, 진로정보 수집, 진로비전 설계 및 관리, 성과 공유 및 확산 등 직업교육을 강화한 점이 높게 평가되었고,
 경북교육청은 성희롱‧성폭력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성폭력 예방교육 시 학교급별로 학교 실정에 맞게 연극 등 체험학습(유치원․초등학교), 모둠별 토론학습(중학교), 모의재판(고등학교)을 실시하여 학생 수준과 상황을 고려한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행복학교거점지원센터를 4권역에 신설하고, 권역별로 행복학교지원반(변호사, 장학사, 전문상담교사 등)을 구성하여 법률자문, 분쟁조정 등 학교폭력 사안을 신속·공정하게 처리한 것은 평가 받았으나,
 시도교육청평가위원회는 혁신학교(경북미래학교) 운영 계획 수립 시 혁신학교의 정책의도를 보다 살리기 위해 중요한 학교운영의 민주화, 교사들의 의사결정 참여 신장, 학생의 주도성과 자치활동 강화 등을 포함할 것을 제안하여 전체 조직의 효과 즉, 비민주적 행태를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