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편의점서 차량 돌진하고 행패부린 30대 여성, 공포탄 쏴 체포
상태바
평택 편의점서 차량 돌진하고 행패부린 30대 여성, 공포탄 쏴 체포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9.1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 사고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 사고

 15일 오후 6시께 경기 평택 도곡리 소재의 한 편의점에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돌진한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이날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3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께 평택시 포승읍의 한 편의점에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운전해 돌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돌진한 뒤에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편의점 안에서 앞뒤로 반복 운전하는 등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를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차에서 내리라는 요구를 따르지 않자 공포탄 1발을 쏜 뒤 차 문을 열고 들어가 A씨를 체포했다.

 A씨가 난동을 부릴 당시 편의점 안에는 점주 등 3명이 있었지만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6월에도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현행범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편의점주 사이에 갈등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일도 그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추정하지만, 자세한 범행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