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복권 판매액 2조 6천억...2005년 집계 이후 최대치
상태바
상반기 복권 판매액 2조 6천억...2005년 집계 이후 최대치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9.1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량이 2조 6천억 원가량으로, 같은 기간 기준으로 봤을 때 2005년 이후 최대치다. 그 원인을 두고 코로나19 여파로 팍팍해진 서민들이 복권을 많이 찾은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밝힌 올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조 6천208억 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 늘어난 수준이다.

 복권위가 상반기 실적을 공개한 2005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이고, 증가율도 지난 2012년(17.7%) 이후 가장 높았다.

 상품별로는 로또 판매액이 약 2조 3천82억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쇄식 복권이 1천863억 원, 결합식 연금복권이 855억 원, 전자식 복권이 408억 원의 순이었다.

 특히, 연금복권 판매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2% 급증하면서 상반기 기준 지난 2012년 이후 8년 만의 최대치를 나타냈다.

 이는 올해 나온 연금복권 720+(칠이공플러스)가 기존 연금복권과 장당 구매가격은 같으면서도 당첨금은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기재부는 연금복권 720+를 지난 4월 출시하면서, 1등 당첨금을 5백만 원에서 7백만 원으로 올렸고, 일시금 1억 원을 지급하던 2등 당첨자에게 10년간 매달 100만 원을 주기로 하고, 보너스 추첨 제도도 새로 도입했다.

 복권위 관계자는 "경제 규모가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복권 판매량도 함께 늘었다고 볼 수 있다"며 "다만 경기 불황과 복권 판매량 사이 뚜렷한 상관관계는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금복권 상품 개편에 따라 당첨금이 늘어 구매자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판매량이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