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거취 빨리 정해야...안된다면 문 대통령이 해임해야'
상태바
주호영 '추미애 거취 빨리 정해야...안된다면 문 대통령이 해임해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9.1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신속히 본인의 거취를 결정하고 그게 안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 휘하의 중요 국가기관 3곳이 개인 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신뢰가 무너지는 현실을 방치하면 안된다”며 검찰·국방부·국민권익위원회가 망가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 장관은 오늘 대정부질문에 다시 나와서 변명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빨리 본인 신상정리를 하면 좋겠다. 추 장관이 이러고 있으니 국가기관이 모두 망가진다”며 “서울동부지검은 검사장만 3차례 바뀌고, 국방부는 추 장관과 서 일병을 지키려는 추방부, 서방부가 됐고, 권익위는 정권권익위로 추락했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부동산 임대차3법과 관련해선 “법안이 통과된 지 한 달이 흘렀지만 전세 물량은 급감하고 전세값은 천정부지로 솟구치고 있다”며 “임대인은 임대인대로, 세입자 들이기를 부담스러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장원리에 안 맞는 법을 만든 것도 문제지만 날치기 처리와 후속 처리도 문제”라며 “기회가 되면 국회에 부동산 전월세 특위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 여당이 안 받으면 우리 당 차원에서라도 현장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밝히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