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필하모닉, 코로나19 영향으로 내달 내한공연 취소
상태바
빈 필하모닉, 코로나19 영향으로 내달 내한공연 취소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20.10.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정상급 교향악단인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다음 달 내한공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됐다.

 세종문화회관은 13일 "코로나19의 확산과 장기화로 한국에 방문하는 모든 사람의 2주간 자가 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정부의 방침에 따라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다음 달 3일 오후 7시 30분에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내한공연을 예정했지만, 이번 공연 취소로 추후 내한 일정도 불투명해졌다.

 세종문화회관은 "공연을 기다리셨던 많은 관객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좋은 공연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