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020 우리동네 생활문화제' 개최한다
상태바
대구시, '2020 우리동네 생활문화제' 개최한다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0.10.1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침체된 도심 속에 활기를 불어 넣고자 10월 문화의 달과 문화의 날을 연계한 ‘2020 우리동네 생활문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생활문화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지속으로 지친 시민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생활문화 체험 활동을 통해 생활문화를 보다 더 쉽고 가까이 느끼고 심리적으로 위로받을 수 있도록 ‘곁에 온(ON) 생활문화’라는 슬로건 하에 3가지 유형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진행된다.

 먼저, 메인 프로그램인 ‘곁에 온 생활문화’는 ‘우리는 생동지기’라는 부제로 지난 8월 공개모집한 생동지기(대구 생활문화예술 동아리) 30팀이 영상콘텐츠를 제작해 10월 16일부터 한달간 대구시와 대구문화재단의 온라인 홍보 채널을 통해 매일 1개의 영상을 업로드하는 온라인 공연프로그램이다.

 또 생활문화 온(on)택트 체험 프로그램인 ‘슬기로운 집콕 생활문화예술 체험’은 대구문화재단을 통해 사전신청한 시민을 대상으로 8개의 강좌별로 체험키트를 미리 전달하고 정해진 시간에 온라인으로 접속해 실시간 화상 또는 가상의 공간에서 생활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캔들 만들기, 비즈 팔찌 만들기, 통기타 연주, 글쓰기, 풍경사진 잘 찍는 법, 캘리크라피, 우쿨렐레 클래스, 삽화 그리기 등 8개 온라인 체험강좌를 전문인력 및 예술강사 등 다양한 강사진이 진행하며, 줌(ZOOM), VR인게이지 등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다.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대구예술발전소 1층 키즈팩토리에서 진행되는 ‘플레이 온 생활문화’는 지난 5년간 개최된 생활문화제의 자료들을 한 곳에 보이는 통합홍보관으로 그간 생활문화인의 활동 모습과 더불어 VR체험 및 랜선극장 등 체험 및 감상 중심으로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구·군 연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생생문화통>은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1일까지 북구 칠곡3지구 문화예술거리 이태원 길에서 열리는 버스킹 프로그램으로 ‘생활문화인 생생한 문화와 통하다’라는 부제로 40여팀이 함께할 예정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라는 새로운 환경에 맞춰 온택트기반으로 즐기는 생활문화제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생활문화 활동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많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일상 속에서 즐기는 생활문화를 통해 공동체 가치를 회복하고, 마음속에 쌓인 스트레스도 해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