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증인 채택 거부에 독자적 국감... 北 공무원 피살 증인 출석시킨다
상태바
국민의힘, 민주당 증인 채택 거부에 독자적 국감... 北 공무원 피살 증인 출석시킨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10.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1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증인 채택 거부에 대응하기 위해 '단독 국감'을 연다. 이번 단독 국감에는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도 참석한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16일 민주당의 증인 채택 거부에 맞서 휴일인 오는 18일 독자적 국감을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석이 예정된 인원은 4~5명으로 예상되며 이래진 씨도 포함돼 있다.

 국민의힘 측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복무 논란과 관련해 당직사병 현모씨, 이철원 예비역 대령 등도 증인으로 추진했지만, 당사자들이 야당만 있는 자리에 나오기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속적으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논란에 있는 증인들 채택을 수용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북한 피격이나 추 장관 의혹과 관련해 추가 증인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까지 증인 채택에 여야가 합의를 하지 못하면 이번 국감에서는 증인을 부르기 힘들어진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증인들을 출석시키기 위해 '단독 국감'이라는 카드를 꺼낸 것으로 추측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국감이 제대로 되려면 중요 증인이 나와야 하는데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해선 현 병장, 이 대령 이 두분은 본인들이 증인되면 나오겠다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거부해서 안 되고 있다"며 "피격당한 해수부 공무원의 형은 도저히 받아줄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고 네이버 뉴스 순위 조작과 관련해 이해진 네이버 GIO를 옹호하거나 증인채택을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만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말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