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수 회복 위한 8대 소비쿠폰 정책 재개할 것'
상태바
홍남기, '내수 회복 위한 8대 소비쿠폰 정책 재개할 것'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10.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방역 당국과 협의해 그간 중단된 8대 소비쿠폰 정책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소비쿠폰과 연계한 내수 활력 패키지 추진 재개를 모색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중단된 8대 소비쿠폰은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재개 시기, 행사 추진, 방역 보완 등 사안을 점검한 다음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 크리스마스 계기 중소기업·전통시장의 소비행사 등 외식·관광·문화 등 분야별 내수 활력 패키지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8월부터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쿠폰 일부를 지급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에 중단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만큼 경기와 고용 개선 추동력을 높여나갈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 위기는 서비스업 중심으로 타격을 준 만큼 고용이 살기 위해서는 소비 등 내수 회복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