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한국인 타자 최초 MLB 챔피언십 시리즈 홈런...팀은 석패
상태바
최지만, 한국인 타자 최초 MLB 챔피언십 시리즈 홈런...팀은 석패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0.10.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29·탬파베이)이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홈런을 쳤다. 한국 출신 선수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홈런포를 터트린 것은 처음이다.

 최지만은 16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5차전 2-3으로 뒤진 8회초 선두 타자로 나서 솔로 홈런을 쳤다.

 최지만은 한국 타자로는 처음으로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그는 이날 4번의 타석에서 홈런 포함 2안타와 2볼넷, 1타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하지만 9회말 휴스턴의 카를로스 코레아에 끝내기 홈런을 허용해 3-4로 패했다.

 최지만은 이날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2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루이스 가르시아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었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볼넷으로 출루했다.

 최지만은 5회 2사 1루 기회에 타석에 들어서 중전 안타를 터트리며 방망이를 달궜다. 이어 2-3으로 뒤진 8회초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팀 불펜 투수 조시 제임스를 상대로 큼직한 대포를 터트렸다.

 최지만은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몸쪽 낮은 쪽으로 들어온 시속 155㎞ 직구를 끌어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36m의 엄청난 타구였다. 홈런을 친 최지만은 배트를 더그아웃 쪽으로 던지는 배트 플립을 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한편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한 탬파베이는 17일 오전7시7분(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6차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