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휴일 자체 국감 진행...공무원 유족 '명예 살인 멈춰야'
상태바
국민의힘, 휴일 자체 국감 진행...공무원 유족 '명예 살인 멈춰야'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10.1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18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희생자의 형인 이래진 씨를 국회로 불러 "동생을 살려내라"는 성토를 끌어내며 정부 책임론을 거듭 부각했다.

 애초 이 씨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고자 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끝내 무산되자 '국민 국감'이라는 이름으로 간담회를 연 것이다.

 이 씨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동생이 북한 땅에서 비참하게 살해되기 전 행적을 알고 싶다"며 "(국가가) 왜 지켜주지 않았는지, 왜 발견하지 못했는지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동생이 죽고 난 다음에 찾는 시늉만 하고 있다"며 "동생의 희생을 명예 살인하지 말아달라. 고2 조카의 외침이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이 씨는 또 동생의 서해상 표류를 월북 시도로 판단한 정부를 비판하며 "동생은 엄연히 실종자 신분으로, 국가가 예우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당 회의실에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않았다'고 적힌 백드롭을 내걸고 행사를 진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행사에 앞서 "민주당이 방탄국회, 호위국회를 만들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바람에 국민의 알 권리는 철저히 짓밟히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