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에 1억 투자한 민주당 김경협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특검 좋다, 서로 의원직 걸고 책임지자'
상태바
옵티머스에 1억 투자한 민주당 김경협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특검 좋다, 서로 의원직 걸고 책임지자'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10.1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18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옵티머스 투자 건에 대한 해명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18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옵티머스 투자 건에 대한 해명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특검을 진행하되, 결과에 대해 의원직을 걸자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위한 야당 몫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도 선결 조건으로 내걸었다.

 김 의원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옵티머스 펀드 가입은 단순 투자였을 뿐인데도, 주호영 대표는 자신과 진영 장관의 투자를 두고 권력형 비리 게이트 운운하면서 특검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되어서는 안 되는 만큼, 국민의힘이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 추천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이 기재위원으로서 공개되지 않은 고급정보를 활용했거나 투자가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며, 단순 투자인 것이 확인될 경우, 주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질 것을 약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옵티머스 펀드 투자 전말에 대해 "작년 1월, 평소 CMA계좌를 관리해 오던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상품에 가입했던 것"이라며 "실제 업무처리도 증권사에 일임했었다. 그리고 상품 기간이 만료돼 투자금을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자신이 투자한 펀드가 옵티머스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며칠 전 언론사 기자로부터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적이 있는지 문의 전화를 받았다"며 "작년에 펀드에 투자한 적이 있는데 어떤 펀드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증권사 담당 직원에게 알아보니 그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이 억울함을 토로한다면 특검이 더 필요한 것이라며, 국회의원직을 무슨 내기 수단처럼 활용하자는 야바위식 제안을 한 데 대해선 그 인식의 수준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