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책 홍보비 과다지출 지적에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
상태바
이재명, 정책 홍보비 과다지출 지적에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10.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책 홍보비를 과다 지출했다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지적에 대해 "인구나 예산 규모는 물론 다른 광역시도와 비교는 외면한 채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과 부화뇌동에 나선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18일 오전 박 의원은 이 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4600여만원의 과도한 정책 홍보비를 썼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6년 64억원이던 홍보비를 2017년 107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올린 건 남경필 (전) 지사이고, 이재명은 올해 126억원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라며 "예산총액 대비 홍보비 비율은 0.1%로 2012년(0.09%)부터 변동이 없고, 전국 광역시·도 중에 가장 낮은 편"이라며 밝혔다.

 이어 "홍보예산 총액은 경기도 265억원·서울 508억원·광역시·도 평균 108억원이고, 1인당 예산액은 경기도가 1871원인데, 서울 5090원·광역시·도 평균은 3835원"이라며 "홍보 예산은 도민과 무관한 보도 관리용으로 주로 집행되는데, 경기도가 도민 삶에 직결된 기본소득 지역화폐 정책 홍보에 집중한 것은 칭찬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에 대해 "집단지성체인 국민의 촛불로 엄중심판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국민을 조작에 놀아나는 피동적 존재로 여기며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면서도 "이 조작선동 조차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도움이 되고, 일베 댓글에 의한 홍보비 곡해를 풀 기회가 되니 다행"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