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O, 새 표준 채택해 '일본해' 표기 대신 숫자로 표기한다
상태바
IHO, 새 표준 채택해 '일본해' 표기 대신 숫자로 표기한다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0.11.18 0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이 바다 이름을 표기할 경우 기준으로 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표준 해도집에 '동해'나 '일본해'와 같은 명칭 대신 번호로 표기하는 방안이 도입된다.

 고유식별 번호 표기로 대체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동해에 대해 '일본해' 단독표기를 주장했던 일본의 논리도 상당 부분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IHO의 표준 해도집은 세계 바다 이름을 표기하는데 근거가 되고 있어 이번 결정의 미치는 영향은 바다 이름 등으로 분쟁을 겪고 각국에는 상당한 파장을 줄 전망이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IHO 회원국들은 지난 16일 화상으로 개최된 'S-23의 미래에 대한 비공식 협의 결과 보고' 관련 총회 토의에서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의 개정판인 'S-130'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S-130의 핵심은 바다에 대한 고유명칭이 숫자로 된 고유식별 번호로 바뀐다는 것이다. S-23은 1929년 초판이 나온 해도집으로 당시는 일제시대였기 때문에 동해는 일본해로 단독 표기됐고 이는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규정하는데 논리를 제공했다.

 IHO는 총회 결과를 회원국에 서면으로 회람한 뒤 12월 1일께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