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가덕도 신공항, 선거 이용하고 동래파전처럼 뒤집을 것'
상태바
안철수, '가덕도 신공항, 선거 이용하고 동래파전처럼 뒤집을 것'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0.11.1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정부여당이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하고 가덕도신공항을 밀어붙이는 데 대해 "실컷 이용한 다음에는 이런 저런 현실적인 이유로 유야무야될 가능성이 높다"고 비난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신공항이라는 떡 하나 던져서, 성범죄 당 심판선거를 지역발전 프레임으로 몰고 가 어떻게든 이겨보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증위의 발표가 나자마자 여당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기정사실로 하고 '노무현 공항'이라는 명칭까지 흘리고 있다"며 "대구·경북을 고립시키고, 부·울·경을 내 편으로 만들어 내년 보궐선거 이기고, 내후년 대선판까지 흔들어 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TK와 PK 간 감정의 골이 충분히 깊어지고 나면 아무 일 없었다는듯 동래파전 뒤집듯 뒤집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가덕도는 태풍이 올라오는 길목이고 평소에도 연무로 시계가 좋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4년 전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에서 가장 나쁜 평가를 받았다"며 "왜 그때 분석은 틀리고 지금은 맞는지 입증할 책임은 정부에 있다"며 정부에게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선거 하나를 위해 국가적 대사업을 이런 식으로 결정하는 법이 어디 있나”라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합리적 근거 없이 대규모 국책사업의 결정이 뒤집힌다면, 앞으로 누가 정부를 믿고 장기계획을 세우고 투자를 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그는 “지금 필요한 것은 검증위의 결과 수용 이전에, 국정조사나 감사원 감사를 통해 검증위의 부실 검증과 검증 조작 여부를 조사하고 감사하는 것”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의 탈을 쓴 민주당의 교활한 술책을, 독재의 종말을 이끌어낸 부마 민주항쟁의 도시, 땀과 눈물로 산업화를 이뤄낸 자랑스러운 도시, 부산의 시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