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는 미국 역사상 가장 무책임한 대통령'
상태바
바이든, '트럼프는 미국 역사상 가장 무책임한 대통령'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0.11.20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완전히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거론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이고 미국 국민이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이냐고 질문하자 "그들(미국 국민)은 엄청난 무책임을 보고 있는 것이라 본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주의가 어떻게 기능하는지에 대해 엄청나게 해로운 메시지가 전세계에 전달되고 있다"면서 "그(트럼프 대통령)의 동기는 모르지만 완전히 무책임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주 의회 공화당 지도부를 20일 백악관에 초청한 것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이건 그(트럼프)가 미국 역사상 가장 무책임한 대통령으로 기록되는 데 있어 또 하나의 사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주 의회 공화당 지도부를 초청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미시간주에서의 패배를 뒤집을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거나 압박하기 위한 차원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불복 및 정권이양 비협조와 관련해 법적 조치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으나 그보다는 공화당과의 협조를 통해 상황을 풀어가겠다는 인식을 보였다.

 미국에서 사망자 25만 명을 넘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서는 전국적 봉쇄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마스크 착용을 애국적 의무라 지칭하면서 "나는 경제를 봉쇄하지 않을 것이다. 더 얘기할 필요가 없다. 나는 바이러스를 봉쇄할 것이고 전국적 봉쇄는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