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PK의원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에 '합의된 사항 아냐'
상태바
주호영 원내대표, PK의원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에 '합의된 사항 아냐'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11.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오른쪽)·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스 1
하태경(오른쪽)·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스 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당내 부산 지역구 의원들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것에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해 신공항 확장안 백지화 결론이 난 과정을 따져보는 게 우선"이라며 "지도부와 논의 없이 (특별법을) 낸 것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날 법안 발의에는 대표 발의자인 박수영 의원을 포함해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과 서병수·조경태·김도읍·장제원·김미애·김희곤·백종헌·안병길·이주환·이헌승·정동만·전봉민·황보승희 등 15명이 참여했다.

 법안은 과거 사전 타당성 조사를 했을 경우 간소화한 절차의 보완 조사를 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실시설계가 완성되기 이전 초기 건설 공사 착수 등의 내용을 담아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속도가 붙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박 의원은 “특별법에는 김해공항을 이전하고 새로 건설하는 공항이 가덕도에 위치하도록 명시하는 내용을 담았다”며 “동남권 신공항에 관한 더 이상의 정치적, 소모적인 논쟁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라고 밝혔다.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도 “더는 부·울·경 시민들에게 희망 고문 시키지 말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공식화하고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최대한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특별법 발의가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한다는 것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당론으로 채택된 것이라 의미가 더 크다"고 평가했다.

 최 대변인은 "우리는 국민의힘이 발의한 특별법 내용을 잘 참고해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특별법을) 대표발의하기로 하고 그 초안을 법제실에서 이미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합법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으로 야당의 특별법 내용까지 잘 반영해 책임있게 발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