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다이노스, 두산 베어스 4승2패로 누르고 창단 첫 우승 달성
상태바
NC 다이노스, 두산 베어스 4승2패로 누르고 창단 첫 우승 달성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0.11.25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장 양의지(가운데) 등 NC 선수들이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게임 속 아이템인 검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장 양의지(가운데) 등 NC 선수들이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게임 속 아이템인 검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창단 첫 우승을 달성했다. 24일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두산을 누르고 4승 2패로 정상에 올랐다. 정규리그 1위에 오른 NC는 이어진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을 차지, 2020년 프로야구 최강팀으로 우뚝 섰다.

 이날 6차전은 4회까지 0의 흐름을 이어졌다. 특히 두산은 여러 차례 기회를 잡고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두산은 5회까지 안타 6개와 사사구 2개를 얻고도 잔루 8개만 남겼다.

 결국 NC가 5회 말 ‘0’의 균형을 깨뜨렸다. 5회 2사 후 권희동, 박민우의 연속 좌전 안타로 1, 2루를 만든 NC는 이명기가 우익수 앞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NC는 6회 1사 후 애런 알테어의 우측 펜스를 맞히는 2루타에 이어 박석민의 좌전 안타로 1점을 보탰다. NC는 계속된 공격에서 노진혁과 권희동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뒤 박민우의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려 4-0을 만들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두산은 0-4로 끌려가던 7회 반격에서 허경민과 정수빈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 무사 주자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나온 최주환의 내야 땅볼로 이어간 1사 주자 2, 3루에서 김재환이 2루수 땅볼을 쳐 1점을 뽑았다.

 두산은 이어진 2사 주자 3루에서 김재호의 좌익 선상 2루타에 힘입어 2-4까지 따라붙었지만, 호세 페르난데스의 타구가 유격수 노진혁에게 막혀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두산은 한국시리즈 3차전 8회부터 이날 6차전 6회까지 25이닝 연속 무득점이라는 역대 한국시리즈 및 역대 단일 포스트시즌 최다 이닝 무득점의 불명예 기록을 썼다.

 NC는 8회 4차전 승리 투수인 송명기, 9회 마무리 원종현을 차례로 투입,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역사적인 창단 첫 우승을 확정했다.

 NC 안방마님 양의지는 한국시리즈 종료 후 기자단 투표에서 총 80표 중 36표를 얻어 드류 루친스키(33표)를 제치고 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양의지는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6경기 모두 4번 타자로 출전해 타율 0.318(18타수 7안타), 1홈런, 2루타 2개, 3타점을 기록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