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전국적으로 한파...낮에도 영하권에 머물러
상태바
14일 오전, 전국적으로 한파...낮에도 영하권에 머물러
  • 신주영 디지털부 기자
  • 승인 2020.12.14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은 전국에 찬바람이 매섭게 불면서 영하권으로 떨어져 춥겠다.

 이날 서울과 경기 북부,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 내륙에는 한파 특보가 발표 중이다. 강원과 경북 일부 지역에는 올해 첫 한파 경보가 내려졌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전라 서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저녁부터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전라 서부와 제주도 산지 5∼20㎝, 충남서해안과 제주도(산지 제외) 2∼7㎝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영하 8.8도, 인천 영하 8.0도, 수원 영하 7.9도, 춘천 영하 12.4도, 강릉 영하 4.3도, 청주 영하 5.9도, 대전 영하 4.7도, 전주 영하 3.4도, 광주 영하 1.7도, 제주 4.3도, 대구 영하 3.5도, 부산 영하 0.9도, 울산 영하 1.7도, 창원 영하 2.1도 등이다.

 특히, 한파특보가 내려진 강원도의 경우 이날 6시 기준 광덕산·향로봉 영하 19.3도, 악산 영하 18.6도, 철원 영하 14.8도, 화천 영하 13.7도를 기록했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4도, 인천 영하 4도, 춘천 영하 2도, 강릉 1도, 청주 영하 2도, 대전 영하 1도, 대구 1도, 부산 3도, 전주 영하 1도, 광주 0도, 제주 5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고 전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동해안과 일부 경상도는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강원동해안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5∼3.5m, 서해 앞바다에서 1∼3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