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행복지수 높여갈 행복코디네이터•행복서포터즈 시범 10개 지역, 1월 25일까지 모집
상태바
지역사회 행복지수 높여갈 행복코디네이터•행복서포터즈 시범 10개 지역, 1월 25일까지 모집
  • 김영례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0.12.3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년 대한민국 행복지수 61위, 전년보다 7단계나 떨어져
서울83위, 부산107위 등 시민행복감 지속적 하향 추세, 지역 및 사회혁신을 위한 발상의 전환과 활동인재 필요
사)복지국가소사이어티, 벽과 경계를 허무는 창의적 지역활동가 ‘행복코디네이터’와 코디•주민들과 함께 활동하는 ‘행복서포터즈’ 참여자 모집 -
행복코디네이터•행복서포터즈 모집 홍보포스터
행복코디네이터•행복서포터즈 모집 홍보포스터

 복지국가를 통해 행복사회를 추구하는 사)복지국가소사이어티는 복지국가•지역복지를 추진해나갈 행복코디네이터와 행복서포터즈를 오는 21년 1월 25일까지 모집한다.
 1차로 10개 지역에서 행복코디네이터를 모집하며, 추후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행복코디네이터는 ‘행복사회를 만드는 조율자’라는 의미와 함께  ‘행동하는 복지’의 약칭이다.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의 날(3월20일)에 발표하고 있는 UN SDSN(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의 국가별 행복순위에서 올해 우리나라는 조사대상 154개국 중에 61위를 기록해 전년도에 비해 7단계나 하락했다.

 도시별 행복조사에서 서울은 83위, 부산은 107로 나타나 조사에 참여한 전체 186개 도시 중에 국내의 대표도시들은 중하위를 차지했다.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진행한 조사(서울서베이)에서도 지난 3년간 서울시민의 행복감이 지속적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행복감이 높은 국가는 북유럽 복지국가 5개국(핀란드1위, 덴마크2위, 아이슬랜드4위, 노르웨이5위, 스웨덴7위)이 모두 상위 7위 안에 위치했으며, 북유럽의 주요도시들이 헬싱키(1위), 덴마크 오르후스(2위)를 비롯해 상위권을 차지했다.

 사)복지국가소사이어티에서 선정하는 행복코디네이터는 해당 지역사회에서 시민행복 증진을 위한 정책제시 및 활동을 하면서, 민간 및 행정과의 협력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스스로 선정한 지역에서 개인이나 기업, 단체 등이 참여하는 행복서포터즈는 행복코디에 대한 후원 및 지지 역할을 하면서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사회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복지국가소사이어티는 조성된 지역기금은 전액 해당지역의 활동비와 사업비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호창 사무처장은 “우리 사회는 경제수준에 비해 시민들의 행복감이 많이 낮다. 낮은 사회적 신뢰, 상대적으로 높은 부정부패, 과다한 경쟁, 개인들의 파편화 등이 이런 행복감을 낮추고 있다. 특히 코로나의 장기지속은 경제적 양극화와 사회적 우울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시민들의 의사를 적극 수렴하고 이를 정치와 행정에 반영하는 역할이 필요하지만, 기존 행정과 시스템은 이에 대한 수용성이 떨어진다. 행복코디들은 해당 지역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면서 기존 행정과 시스템에 대한 비판적 역할과 대안제시를 하며, 서포터즈는 후원과 참여를 통해 행복한 지역사회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 서포터즈는 단순 후원자가 아니라, 지역사업과 행복코디를 직접 선정하는 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복지국가소사이어티는 행복한 지역사회와 직접민주주의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지원자의 역할을 충실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복코디네이터는 복지국가소사이어티 홈페이지(www.welfarestate21.net)를 통해 지원신청을 받아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선정되며, 행복서포터즈는 지역 및 기간에 제한 없이 개인이나 기업, 단체 등 누구나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다.
 10개 시범지역은 행복코디네이터 지원자의 역량, 행복서포터즈의 참여자, 지자체와의 협력여건 등을 고려해 선정할 예정이며 이후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