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산업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최고장인 4명 선정
상태바
부산시, 산업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최고장인 4명 선정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12.3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최고장인으로 선정된 4人. (왼쪽부터)자동차정비 이제훈 현대자동차 부산서비스센터 정비수석기사, 미용 정두심 대학로미용실 대표, 요리 김봉곤 부산롯데호텔 조리팀장, 제과제빵 윤우섭 대한민국 제빵왕 우섭스토리 대표.
부산시 최고장인으로 선정된 4人. (왼쪽부터)자동차정비 이제훈 현대자동차 부산서비스센터 정비수석기사, 미용 정두심 대학로미용실 대표, 요리 김봉곤 부산롯데호텔 조리팀장, 제과제빵 윤우섭 대한민국 제빵왕 우섭스토리 대표.

 부산시는 ‘2020년 부산광역시 최고장인’으로 자동차정비 분야 이제훈 씨 등 4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 최고장인’은 올해 3대째 선정하고 있으며 지역 산업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자로서 실력과 덕망을 고루 갖추고 산업기술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우수 산업기술인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부산시 최고장인은 ▲자동차정비 이제훈(현대자동차㈜ 부산서비스센터 정비수석기사) ▲미용 정두심(대학로미용실 대표) ▲요리 김봉곤(㈜부산롯데호텔 조리팀장) ▲제과제빵 윤우섭(대한민국 제빵왕 우섭스토리 대표) 씨가 선정됐다.

 자동차정비 분야 이제훈 씨는 심사위원으로부터 대한민국 명장으로도 손색이 없으며 현장경험과 하이테크 신기술은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제훈 씨는 1995년 현대자동차 입사 후 25년째 자동차 정비기술 향상과 업계 기술발전을 위해 정진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매주 오륜정보산업학교 학생들을 찾아 현장기술 전수 등 다양한 사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미용 분야 정두심 대학로미용실 대표는 올해 두 번째 도전 만에 부산시 최고장인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으며, 지난해 한국산업인력공단 숙련기술인으로 선정되는 등 부단한 자기계발을 하고 있다. 정두심 씨는 1986년 꿈 많은 나이에 모두가 부러워하는 ㈜대우를 퇴사하고 평생 직업으로 미용을 선택했다. 1996년 세계적인 미용대회인 뉴욕 IBS대회에 참가해 ‘뷰티플 피플상’과 커트부분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업스타일과 헤어커트 부분에 탁월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저소득 소외계층 재능기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요리 분야 김봉곤 씨는 1997년 부산 롯데호텔에 입사하여 현재 조리팀장으로 현직에 근무하고 있다. 2004년 최연소 조리 기능장을 취득하기도 했으며, ‘독일요리대회(IKA)’에서 16년 만에 우리나라에 금메달을 안겨 세상을 놀라게 했다. 독일요리대회는 4년마다 열리며 세계요리올림픽이라 불릴 정도로 국제적으로 공신력이 높은 대회다.

 제과제빵 분야 윤우섭 ‘대한민국제빵왕우섭스토리’ 대표는 30년간 제과제빵 분야에 몸담고 있으며, 한국프로제빵왕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명실상부한 제빵왕이다. 우리 밀 발효종을 개발해 제빵에 접목하는 독창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활발한 봉사활동으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봉사표창을 받기도 했다.

 한편, 지난 11월 16일부터 12월 11일까지 최고장인 5개 직종에 9명이 신청했다. 신청인에 대해 1차 서류와 면접 심사를 하고, 2차 현지실사를 통해 실제 보유한 기술력 등을 평가하고 최고장인 4명을 선정했다.

 부산시 최고장인에게는 ‘부산광역시 최고장인’의 칭호를 부여하고, 인증서와 인증패를 수여하며, 기술개발장려금 1,000만 원(연 500만 원씩 2년간)을 지원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우리 시 최고장인 선정사업은 기능인이 실질적으로 우대받는 사회풍토를 조성하고, 긍지와 자부심으로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의 숨은 숙련기술인 발굴에 최선을 다해 장인으로서 예우를 다하고 지역사회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