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11월까지 집단면역 형성 목표...의료종사자ㆍ고령층 우선적으로 접종 목표'
상태바
정은경 '11월까지 집단면역 형성 목표...의료종사자ㆍ고령층 우선적으로 접종 목표'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1.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코로나19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코로나19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인플루엔자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올해 11월까지는 집단 면역을 형성하는게 목표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8일 국회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의 집단면역 관련 질문에 “집단 면역은 전체 국민의 60내지 70% 정도가 면역을 획득해야 가능한 것으로 보고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청장은 “이번 코로나19 백신은 인플루엔자와 달리 두 번 접종을 3주 내지 4주 간격으로 해야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두 번 접종을 완료하는데 조금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도 집단 면역을 형성하는데는 3분기 내지 4분기로 예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의 우선 순위로는 의료 종사자와 고령층, 만성질환자 등을 꼽았다.

 정 청장은 “보건의료 종사자와 의료인들에 접종해서 의료 시스템을 보호하는 게 첫번째고,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계신 고령의 어르신들이 접종해서 사망률을 줄이는 그 두 가지가 초기 1단계 접종의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정 청장은 예방 접종 백신 종류의 선택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최대한 백신의 특성과 접종 대상자에게 잘 맞게끔 하는 접종계획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심의를 거쳐 시기별로 정리하며 진행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