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서 40대 '시끄럽다'는 이유로 소화기 휘둘러...60대 남성 사망
상태바
사우나서 40대 '시끄럽다'는 이유로 소화기 휘둘러...60대 남성 사망
  • 이무제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1.01.10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나에서 잠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다른 이용객을 소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특수상해치사 혐의로 45살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9일 밤 11시쯤 종로구 숭인동의 한 사우나에서 소화기를 들고 45살 B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을 찾지 못하고 10일 오전 숨졌다. A씨는 술을 마신 뒤 사우나 수면실에서 잠을 자다가 역시 음주 상태인 B씨가 들어오자 '시끄럽다'며 말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가 심각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