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국가산단서 석탄 운송장비에 끼인 30대 숨져
상태바
전남 여수국가산단서 석탄 운송장비에 끼인 30대 숨져
  • 이원만 전남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1.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전남 여수국가산단에서 석탄 운송 장비에 몸이 끼인 30대 노동자가 숨졌다. 10일 저녁 8시쯤 전남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단의 한 유연탄 물류 업체에서 작업을 하던 33살 A씨가 석탄 운송 장비에 몸이 끼었다.

 A씨는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밤 10시30분께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시간여 뒤인 밤 11시 40분께 숨졌다. 당시 A씨는 동료와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동료는 무전으로 회사에 사고 소식을 알렸고 회사는 112와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2018년 8월 해당 사업장에서는 40대 노동자가 가동 중인 유연탄 운송대에서 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