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당과 당대당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
상태바
김종인, '국민의당과 당대당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01.1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당내 일각에서 국민의당과의 당대 당 통합을 주장하는 데 대해 "국민의당과의 당대당 통합이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라고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누가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상상 못할 상황이어서 더이상 이에 대해 거론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당대 당 통합은 안철수 대표측이 흘리고 있는 통합방식으로,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 등도 동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앞서 비공개 비대위 회의에서도 "우리 당 중진들이 안 대표와의 당대당 통합을 주장하는 건 콩가루 발상"이라고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오세훈 전 시장의 '조건부 출마 선언'에 대해서도 "세상에 그런 출마선언이 어디 있느냐"며 "대체 무슨 생각으로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지 모르겠다. 출마한다는 사람이 안철수 대표가 입당하면 안 나가고 입당하지 않으면 나가겠다는 논리를 펴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자체 후보를 잘 내세우면 4월 보궐선거를 무조건 이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민의힘이 자력으로 후보를 내려는 노력을 안 하고 안철수로 요령부리는 모습을 보이면, 일반 국민들 눈에는 그저 기회주의로 비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