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아동학대 범죄, 시도경찰청 특별수사대가 전담할 것'
상태바
경찰청장, '아동학대 범죄, 시도경찰청 특별수사대가 전담할 것'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1.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
김창룡 경찰청장

 김창룡 경찰청장이 양부모 학대로 숨진 이른바 ‘정인이 사건’이 더는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아동학대 대응 체계를 대대적으로 개선하는 안을 발표했다.

 시도경찰청에서 여성범죄를 담당하는 특별수사대에 아동학대 전담팀을 신설한다는 게 주 내용이다.

 11일 김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경찰청에 학대예방계를 설치하는 것 외에 여성범죄를 전담하는 시도경찰청 소속 특별수사대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조직 개편 등을 협의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김 청장은 특별수사대 조직을 확대해 여성 대상 범죄를 수사하는 팀을 별도로 두고 아동학대 전담팀을 만들기로 했다. 시도경찰청 여성청소년 수사계에 있는 여성대상특별수사팀에 13세 미만 아동학대전담팀을 따로 만든다는 것이다.

 김 청장은 또 아동학대는 국가, 수사, 자치경찰 모두가 다뤄야할 사안으로 경찰청 차장과 국가수사본부(현재 직무대리)를 공동위원장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는 생각이다.

 그는 “다시는 정인이 사건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사과문 등을 통해 약속드렸듯이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TF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체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울러 학대예방경찰관(APO)제도 내실화 방안도 추진한다. 이는 경찰관이 아동학대 사건 처리를 보다 전문적으로 하게 하기 위함이다.

 업무가 과중해 일선 경찰들이 APO를 기피하는 분위기도 변화시키겠다고 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특진을 포함해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를 강구하고 있다”며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이해력과 성 인지력을 갖춘 직원, 아동·청소년 관련 학위나 자격증을 갖춘 직원을 APO로 뽑으려고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