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 3,200만~3,600만 명 정도 될 것'
상태바
정은경,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 3,200만~3,600만 명 정도 될 것'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21.01.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가 3,200만~3,600만 명 정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아직은 우선접종 대상자의 규모를 정확히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하면서 “(대략) 3,200만~3,600만 정도로 추정하고 구체적인 명단과 또 규모에 대한 파악을 지자체, 관계부처, 관련 협회를 통해서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우선접종 권장 대상(안)에는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ㆍ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ㆍ소방 공무원ㆍ군인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 포함됐다.

 정 본부장은 “좀 더 구체적인 세부내용들을 현재 전문가들하고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 “예를 들어서 만성질환이라고 하면 어느 정도까지의 만성질환의 범위인 건지, 시설이라고 하면 어떤 시설까지를 시설의 범위로 포함하는지 하는 구체적으로 대상을 파악하고 등록하는 작업들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작업이 진행이 돼야 정확한 대상자에 대한 수치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중복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연령이나 만성질환 이런 경우에는, 그런 부분들에 집계하는 데서의 숫자의 차이는 있을 수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