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김진애, '각 당에서 서울시장 최종 후보 확정되면 단일화 추진' 합의
상태바
우상호-김진애, '각 당에서 서울시장 최종 후보 확정되면 단일화 추진' 합의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1.1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2일 오는 4월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각 당 최종 후보로 확정되면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제공:김진애의원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2일 오는 4월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각 당 최종 후보로 확정되면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제공:김진애의원실]

 오는 4월 7일에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각 당의 최종 후보가 될 경우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김 의원과 우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남을 가지고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약하는 중요한 선거”라는데 인식을 함께 하며 “민주진보개혁 세력이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또 이를 위해 김 의원과 우 의원은 각 당의 최종 후보가 될 경우 후보단일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구체적인 단일화 방식은 논의하지 않은 채 “일정과 방식에 대해서는 상호존중과 신뢰를 기반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을 받들어 당과 협의해 함께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회동에서 “야권의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실제로 위협적일 것이기에 민주 진보세력의 하나됨도 반드시 필요하다. 지지자 통합의 시너지가 일어나게 될 것이고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는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도 “선거인단, TV토론 배심원단, 일반시민 여론조사 등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당시에 준한 단일화 방식을 추진하기 위해 당원참여와 국민참여 경선을 열어놓고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