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하면서 국방력 최대로 키워야'
상태바
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하면서 국방력 최대로 키워야'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1.01.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노동당 8차 당대회를 마무리하며 '국방력 강화'를 재차 강조했다.

 1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전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결론에서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것을 중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며 "인민군대 최정예화, 강군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박차를 가해 그 어떤 형태의 위협과 불의적 사태에도 국가방위의 주체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이 '당의 향도력을 높일수 있는 근본비결'이라며 여기에 "우리가 유일하게 살아나가고 앞길을 개척할수 있는 근본담보가 있다"고 했다.

 이어 "요란한 구호를 내드는 것보다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3가지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는 것으로 구호를 대신하자"며 "참된 인민의 충복답게 위민헌신의 길에 결사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에 대해서는 "제일 걸리고 있는 경제 문제부터 시급히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나라의 경제력을 타산없이 여기저기 분산시킬 것이 아니라 철강재 생산과 화학제품 생산 능력을 대폭 늘리는 데 최대한 합리적으로 동원·이용할 수 있게 경제작전과 지휘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