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캠프 관련 누적 확진자 8명...이언주 후보도 자가격리 돌입
상태바
이언주 캠프 관련 누적 확진자 8명...이언주 후보도 자가격리 돌입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1.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이언주 선거캠프]
[사진제공:이언주 예비후보 선거캠프]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14일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이 예비후보 측은 이날 오전 부산진구보건소로부터 이 예비후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예비후보는 19일 정오까지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이 예비후보는 "저를 지지하는 방문자 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결과적으로 부산시민들께 염려를 끼쳐 드려서 송구하다"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주 직원은 물론 방문자도 철저히 체크하는 등 코로나 대비책을 마련,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과 이달 5일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한 빌딩에 있는 이 예비후보 선거 사무실 방문자 중에서 현재까지 6명이 확진됐고, 관련 접촉자 중 확진자는 2명이다.

 선거 사무실과 관련한 확진자가 모두 8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관할 부산진구청은 출입자 관리 소홀 등 이 예비후보 측이 방역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과태료 150만 원 처분을 내렸다. 보건당국은 선거 캠프 출입자 명부가 부실하게 작성된 부분도 조사해 위반 시 추가 조치를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서은숙 부산진구청장은 최근 본인 페이스북에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본격화되면서 후보들 선거준비사무소가 부산진구 서면 주변에 연이어 문을 열고 있다"며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부분은 현장 조사를 끝내고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