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억 사라진 제주 카지노 사건, 공범 확인...2명 중 1명 출국
상태바
145억 사라진 제주 카지노 사건, 공범 확인...2명 중 1명 출국
  • 김선옥 제주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1.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VIP 금고에서 현금 145억6천만원이 사라진 사건과 관련, 경찰이 범행에 가담한 2명의 공범을 추적 중이다.

 제주경찰청은 이 사건의 주 피의자인 말레이시아 국적 자금관리 담당 임원 A(55)씨 행방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30대 중국인 B씨와 또 다른 30대 C씨를 공범으로 특정해 수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현재 출국한 상태지만 C씨는 국내에 체류 중으로, 이들 모두 랜딩카지노의 직원은 아니다.

 경찰은 앞서 이달 초 사라진 145억6천만원의 일부일 가능성이 있는 81억5천만원을 랜딩 카지노 내 VIP 금고에서 찾았다.

 경찰은 이와 함께 A씨가 머문 제주시 모처 등에서도 현금 40여억원을 발견하고, 금고와 이들 장소에서 발견된 돈 120억 여원이 사라진 돈의 일부인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찾은 돈은 모두 5만원 신권으로 포장돼 있었다"며 "이와 함께 이들 세 명 외에 또 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정해진 절차를 밟아 금고에서 돈을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145억6천만원이 보관돼 있던 VIP 금고는 A씨 명의였다. A씨는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셜널의 자금을 자신의 명의 금고에 보관해 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금고 관리 규정에 따라 카지노 측 열쇠를 보관한 직원과 동행해 금고에 있었던 돈을 빼냈다.

 또 사라진 돈의 일부로 추정되는 81억6천만원도 절차에 따라 A씨가 아닌 다른 VIP 고객 명의의 금고로 옮겨져 보관돼 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가 자신의 금고에 보관 중이던 돈을 빼내 B씨와 C씨에게 전달, 이를 B씨와 C씨가 자신들이 관리하는 랜딩카지노 내 VIP 금고에 넣어둔 식이다.

 다만 B씨와 C씨가 돈이 보관돼 있던 VIP 금고의 주인인지, VIP 금고의 단순 관리자인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