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독립운동가들 대충 살았던 사람들' 막말 논란
상태바
윤서인, '독립운동가들 대충 살았던 사람들' 막말 논란
  • 이무제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1.01.1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작가 윤서인이 이번에는 독립운동가를 향한 막말로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윤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걸까"라며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란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윤씨는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한 사진을 게재했다. 친일파 후손의 집은 현대식 건물을,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은 허름한 집 사진이다.

 논란이 일자 윤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국독립유공자협회에 관련 내용을 제보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였다.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길런지”라고 적었다.

 역사학자 전우용씨도 자신의 SNS에 "예전에는 나라와 동족을 팔아 사익을 얻는 데만 '열심'이던 자들을 '모리배'라고 불렀다"며 "'모리배'는 '열심히 사는 사람' 보다는 '짐승만도 못한 놈'이라는 뜻에 가까워야 한다"고 비판했다.